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프로농구 시상식] 힉스 외국선수상 등 4관왕

 


‘플라잉피터팬’ 김병철(30·대구 동양)이 2002∼2003 시즌 프로농구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또 원주 TG의 김주성은 압도적인 지지로 신인상에 올랐고,38살의 ‘농구천재’ 허재(TG)는 자신의 소원대로 모범선수상을 받았다.

김병철은 12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02∼2003 애니콜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농구기자단 투표에서 유효투표 77표 중 32표를 얻어 23표를 얻은 강동희(창원 LG)를 제치고 MVP에 선정됐다.

97프로원년 모범선수상을 받은 후 이렇다할 상을 받아보지 못한 김병철은 이번 수상으로 ‘상복없는 징크스’를 깨끗히 씻어버리며 한국 최고의 농구선수로 우뚝섰다.



신인 드래프트 전체 1위로 프로에 데뷔한 ‘슈퍼루키’ 김주성은 76표를 얻어 98.7%의 압도적인 지지로 신인상을 차지했다.

김주성은 “팀 선배들과 전창진 감독님에게 감사하다.

내년에는 더 열심히 뛰어 MVP에 도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외국선수상은 예상대로 마르커스 힉스(대구 동양)의 2연패로 결정났고,김진 동양 감독(51표)은 이상윤(15표·코리아텐더) 김태환(8표·LG)을 제치고 2년 연속 최우수 감독상을 받았다.

힉스는 베스트5,수비5걸,블록슛상을 받아 최다수상(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 밖에 가장 뛰어난 식스맨에게 주는 우수후보선수에는 박규현(LG)이 선정됐고 기량발전상은 코리아텐더의 헝그리돌풍을 이끈 황진원(여수 코리아텐더)에게 돌아갔다.

포지션별 최고 선수를 가리는 ‘베스트 5’는 서장훈(서울 삼성·센터)과 김주성(TG),힉스(이상 포워드),김병철,강동희(이상 가드)가 각각 차지했다.

/신라호텔=유병철 einer@sportstoday.co.kr






written by (sinsin55)
2003-03-14 07:43:17
229 번 읽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