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폭력경찰!! 기자회견 무자비하게 탄압, 참가자 연행

 

- 참여정부라고 하더니… 기자회견마저도 탄압

경찰은 지난 3월 5일과 6일에 걸쳐 문정현 신부, 홍근수 목사를 비롯한 여중생범대위관계자 9명에 대하여 "평화적인 촛불 시위가 집시법과 도로교통법 위반"이라며 소환장을발부하였습니다.

이는 평화적인 촛불 시위로 인하여 우리 국민의 긍지를 높이고 새로운 시위 문화를 개척했다는 국민 여론를 무시한 처사이며, 여중생범대위에 대한 노골적인 탄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에 여중생범대위는 오늘(3월 12일) 오후 1시 '경찰의 여중생범대위 탄압 규탄'기자회견을 경찰청 앞에서 진행하려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허가된 기자회견 장소를 봉쇄했으며 경찰청에서 조금 떨어진 장소에서 진행한 기자회견 마저도 경찰력으로 애워싸더니 급기야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직후 무차별적인 폭력을 행사하며 최근호 상황실장을 비롯한 범대위 집행간부들과 기자회견 참가자들을 연행, 경찰버스로 감금했습니다. 또한 연행과정에서 다수의 참가자들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먼저 기자회견 참가자들 중 젊은 사람들은 불법연행하고 각 단체 대표자들은 고착시켜 기자회견을 못하게 하는 만행을 저질렀습니다.

고착된 각 단체 대표자들은 불법폭력만행을 저지르는 경찰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새로운 정권이 들어섰음에도 불구하고 경찰의 폭력만행이 예전과 다름없다며 분노를 하셨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이러한 대표자들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고착을 풀지 않고 도리어 오후 2시 30분에 고착된 각 단체 대표자들마저 연행하는 폭거를 자행했습니다.

현재 김종일 여중생범대위 공동집행위원장을 비롯하여 약 20여명의 인원이 연행이 되었으며 남부서와 노량진서 등으로 분산 이송중입니다.

우리는 참여정부가 들어선지 1달도 채 되지 않은 상황속에서 폭력경찰을 앞세워 '평화적인 촛불 시위'를 탄압하기 위해 소환장을 발부하고, 합법적으로 진행되는 기자회견마저도 폭력적으로 탄압하는 반민주적인 작태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 '제 2의 동두천 캠프 케이시 앞 경찰 폭력사태'로 규정,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민주시민사회단체 회원 여러분! 국민 여러분!

우리는 이러한 폭력경찰의 만행에 대해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미선이, 효순이'를 두 번 죽인 미군을 지키기 위해서 나이 어린 전경들을 앞장세워 온갖 뒤를 봐주면서, 두 여중생의 한을 풀어주기 위해 나선 제 나라 제 국민에 대해서는 온갖 탄압을 일삼는 폭력경찰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습니다.

'미선이, 효순이'를 죽인 주한미군 재판이 있었던 동두천 캠프 케이시 미군 부대 앞에서도 온갖 폭력을 저질러 국민적 비판을 받았던 경찰이, 이제 조금 잊혀져 가고 있다고 생각했는지 또 다시 합법적인 기자회견마저도 폭력을 난사하고 있습니다.
여중생범대위는 이번 사건이 '제 2의 동두천 캠프 케이시 앞 경찰 폭력사태'로 규정짓고 폭력을 행사한 경찰과 지휘부를 끝까지 추적하여 반드시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입니다.

각 단체 회원 여러분은 이후 소식이 있기까지 비상하게 대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여중생 범국민대책위원회 (757-7924)
김종일 공동집행위원장 (016-636-1238)



콜라뚜껑
2003-03-14 08:12:54
287 번 읽음
  총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최헌 '03.3.14 9:06 AM 신고
    :-D*미국보다 우리나라가 더하니...무슨 나라꼴이 이모양이야...--;; ↓댓글에댓글
  2. 2. 막난이 '03.3.14 7:50 PM 신고
    :-D*우리는 정의를 알아야한다 정의가 무엇인지 모르는 자들이 세상을 세우면 그나라는 나라라고 할수없다 깡패의 집단밖에아니다최소한 내가 하는일이 옳은일인가 반성하는 자가필요하다 분명미군은 우리를 보호하는 은인이다 그들을 원한을 가진무리에 편중해서는 안된다 ↓댓글에댓글
  3. 3. 샨슈르 '03.3.14 9:17 PM 신고
    :-D*아직도 여중생 운운한단 말인가... 재미나네 ㅡ.ㅡ;;;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