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盧대통령 특검 담화 검토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대북송금 사건 특검법 공포 문제와 관련,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검토하고 있다고 청와대 김만수(金晩洙) 부대변인이 14일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여야가 특검법 수정 여부에 대해 합의를 이루지 못해 청와대가 거부권 행사 여부에 대해 양자간 결단을 해야 하는 상황에는 대국민 담화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특히 "담화는 국무회의 직후"라고 시점을 명기한 뒤 "오후 3시 국무회의가 예정돼 있으나 연기될 가능성도 상정해야 하며 예측 불허"라고 말해 여 야간 합의를 막판까지 기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그는 "오늘 자정까지는 결론을 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수정안 대로 합의하면 제일 좋지만 그렇지 않고 수정한다는 것만 합의해도 괜찮다"고 밝혀 여야간 수정 원 칙 합의를 전제로 특검법을 공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한나라당 이규택(李揆澤) 총무가 밝힌 `특검 시행후 문제발견시 수 정 가능' 입장에 대해선 "시행하면서 하겠다는 것은 안된다"고 덧붙여 선(先) 수정 합의를 강조했다.

다른 핵심관계자도 "어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참모진의 대체적인 의견은 특검 법을 거부할 수는 없지 않느냐는 것이었다"면서 "수정합의가 선행된다면 현 특검법 을 공포하는데 무리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측의 이같은 입장은 여야 양측에 막판까지 수정 합의를 압박하면서 거부 권 행사 여부에 대한 판단의 여지를 남겨두겠다는 취지로 받아들여진다.
특히 전날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경제문제 등에 무게를 두고있는 정 책라인은 특검법 거부를, 대야관계 등을 중시하고 있는 정무라인은 특검법 수용 의 견을 각각 개진한 것으로 알려져 노 대통령의 최종선택이 주목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핵심관계자는 "여론은 반반"이라고 말했고, 다른 고위관계자는 "대통 령의 의견이 있다"면서 "민주당이 특검 절대불가에서 수정을 전제로 한 것이지만 특 검 수용쪽으로 입장을 바꾼 만큼 한나라당도 한발짝 양보해 수정에 합의하면 되는데 왜 하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khg@yna.co.kr



도깨비치우
2003-03-14 13:24:59
327 번 읽음
  총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막난이 '03.3.14 7:37 PM 신고
    :-D*우리의 문화는 절대실종이다 정의가무었인지도 모르는 추악함를 드러낸다금번에현대가 수만은돈를 국민을 속이고 북한에 지불했단는것은 납득이 안된다 상황이 어떵다할지라도떳떳하게 정부가 했드라면모를지만 기업이속이고 했다는 것은 우리의 풍토가 어떻다를 나타내 ↓댓글에댓글
  2. 2. 막난이 '03.3.14 7:37 PM 신고
    :-D*우리의 문화는 절대실종이다 정의가무었인지도 모르는 추악함를 드러낸다금번에현대가 수만은돈를 국민을 속이고 북한에 지불했단는것은 납득이 안된다 상황이 어떵다할지라도떳떳하게 정부가 했드라면모를지만 기업이속이고 했다는 것은 우리의 풍토가 어떻다를 나타내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