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김우중씨, 프랑스 국적 취득

 


(파리=연합뉴스) 현경숙 특파원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은 프랑스 정치권의 후 원에 힘입어 프랑스 국적을 취득했으며 앞으로 프랑스 기업에서 일할 것으로 보인다 고 프랑스의 일간 '리베라시옹'이 13일 주장했다.

이 신문은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의 체포 명령에 따라 프랑스 당국이 한국 정 부에 김 전회장 관련 서류를 요청했으나 한국측이 이를 전달하지 않아 그에 대한 체 포 검토 절차가 정체된 상태라고 말했다.

리베라시옹은 또 김 전회장이 지난 1월 30 일 프랑스에서 사회보장번호를 취득했으며 이는 프랑스 기업에 일하고 월급을 받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리베라시옹은 13일 '대우 전회장을 보호하는 프랑스'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김 전회장이 "프랑스 정치권의 강력한 후원 덕택에 자신과 아내, 두 아이의 프랑스 국적을 취득했다"며 자체 조사한 귀화 결정 서류들을 보면 귀화일이 지난 87년 4월2 일로 돼 있고 필립 세갱 당시 사회부장관이 이 서류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 신문에 따르면 김 전회장과 가족들은 불어를 구사할 줄 모르며 귀화법의 엄 격한 조건을 충족하지 못했는데도 특별 조항인 '프랑스에 아주 큰 도움을 준 경우' 에 해당돼 귀화가 허용됐다.

리베라시옹은 "대우가 지난 87년 (프랑스 로렌지역에) 소규모 전자렌지공장을 연 것이 (귀화의) 충분한 이유가 되겠느냐"며 "이 특별조항으로 귀화하려면 정계 최 고위층의 후원이 필요한 데 이는 군주의 영역에 속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김 전회장이 "지난 85년 로렌지역 고문회의 의장이었던 제라르 롱게 씨를 매개로 프랑스와 인연을 맺은 뒤 이듬해 서울에서 자크 시라크 당시 총리를 만 났으며 두 사람은 시라크 당시 총리가 서울을 방문하거나 김 전회장이 프랑스에 왔 을 때 다시 만나곤 했다"고 말했다.

리베라시옹은 김 전회장이 "바로 이 시기에 프랑스로 귀화한 뒤 지난 96년 알랭 쥐페 당시 총리의 덕으로 레지옹도뇌르 훈장을 받았다"며 이어 "대우는 쥐페 당시 총리 주선으로 톰슨 멀티미디어 매입 후보로 선정됐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이와 함께 익명을 요구한 관련 경찰의 말을 인용해 "인터폴이 김 전 회장 체포 명령을 전달하자 프랑스는 관련 서류를 한국측에 요청했으나 2년전부터 한국측이 이를 전달하지 않아 이 문제가 정체 상태에 빠졌다"고 말했다.

리베라시옹은 김 전회장이 "지난 1월 30일 프랑스 사회보장번호를 획득했는데 이는 월급을 얻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가 앞으로 프랑스 엔지니어링 기업에서 일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ksh@yna.co.kr


도깨비치우
2003-03-14 13:25:37
332 번 읽음
  총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김제홍 '03.3.15 2:06 AM 신고
    :-D*김우중 머리쓴다 ㅡㅡ;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