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해외 원정취업 포르노자키 A양 눈물 고백 '악몽3개월'

 


"계약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며 눈물로 지냈어요."
 
11일 오후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전직 포르노자키(PJ) A씨(20·여)는 짧았지만 악몽 같은 기억에 몸서리쳤다. 3개월 동안 캐나다 포르노방송국의 포르노자키로 출연한 것이 자신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가 되고 말았기 때문이다. 집단 성관계 및 동성애 장면 등 변태 성행위를 네티즌에게 보여 준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A씨는 땅을 치며 후회했다.
 
A씨가 유혹에 빠져든 것은 지난해 11월. '모델만들기'라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세미누드, 인터넷방송자키를 모집한다는 광고에 눈길이 쏠렸다. 월수입 1,200만원을 보장한다는 달콤한 유혹에 별 생각없이 덤벼든 것이 화근이었다. 평범한 가정에서 대학을 다니다 지난해 휴학 후 내레이터 모델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그녀는 좀더 큰 돈을 벌어보고 싶었다. 그 길로 모델만들기 인터넷 운영자 조모씨(31)를 찾아갔지만 신세를 망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조씨는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는 불법 포르노사이트들의 한국 모집책이었다. 그는 몸에 흉터가 있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며 A양을 자신의 오피스텔로 데리고 가 PJ일을 제안했다. "조금 고생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며 유혹한 것이다. 그리고는 그 자리에서 바로 '보디미팅면접'이라며 성관계를 맺었다. 평소 발랄하고 적극적인 성격을 지닌 A양은 자신이 구렁텅이로 빠지는 줄도 모르고 순순히 몸을 허락하고 말았다. 물론 A양은 성관계 장면이 찍히는 줄 알고 있었지만 설마 이 내용이 유포되리라는 생각은 꿈에도 못했을 만큼 순진했다.
 
결국 A양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밴쿠버로 떠났고, 거기에서 한 라이브 포르노 인터넷방송국에서 일했다. 이곳의 PJ는 남자 2명, 여자 3명 등 모두 5명. 운영자들은 "캐나다에서는 포르노가 합법"이라고 부추기면서 "한국에는 방송이 안 나간다"고 속였다. 하지만 방송을 찍자마자 실시간으로 한국의 '섹티즌'에게 방영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는 후회를 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밴쿠버 외곽의 한 주택에 스튜디오를 차려놓고 숙식을 해결하며 하루 1시간씩 1주일에 4회를 촬영했다. 집단 섹스, 동성애, 자위기구를 이용한 쇼 등 다양한 촬영을 시키는 대로 했다. 이 정도인 줄 몰랐던 A양은 계약을 파기할 경우 한달 계약금 1,200만원의 5배가 넘는 위약금을 물어야 하기 때문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매일 눈물로 지샜다. 다른 여성들도 마찬가지였다.
 
A양은 방송 중에는 "나는 내가 아니다"며 포기한 채 이를 악물고 채팅창에서 요구하는 온갖 기괴한 행위를 보여줬다. 캐나다 관광을 하기는커녕 밖으로 외출할 때는 행여 도망갈까 감시를 당했다. "윤락녀보다도 더 비참했다"는 A양은 결국 같이 방송하던 남자 PJ와 연인 사이로 발전돼 지난 2월 함께 캐나다를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A양은 계약대로라면 일한 석달간 3,600만원을 받아야 했지만 손에 쥔 돈은 단돈 300만원에 불과했다. 네티즌들이 요구하는 대로 하지 않고 반응이 시원치 않으면 운영자가 출연료를 깎은 데다 조씨도 돈을 떼어 먹었기 때문이다. 카드빚도 없고 가정형편도 어렵지 않았던 A씨. 그저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에 모든 것을 내맡긴 결과는 처참하기만 했다.
 
"어린 나이에 평생 잊혀지지 않을 지옥을 경험했다. 남들이 알아볼까 겁이 나 밖에 나가기가 두렵다"는 그녀는 "내가 잠시 정신이 나갔었던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창원〓남궁성우 기자 socio94@hot.co.kr


2003-03-14 22:35:27
2320 번 읽음
  총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jadakiss '03.3.15 9:03 AM 신고
    :-D*불쌍하다. 쯧쯧. 근데 몸을 그렇케 쉽게주다니. ↓댓글에댓글
  2. 2. 별명없음 '03.3.15 9:28 PM 신고
    :-D*늦지 않았소.잘 사시오...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