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이라크, "파병해도 한국은 친구"

 

미디어다음 신동민 기자
media_dongmin@hanmail.net

"한국이 이라크에 파병해도 한국을 미워하지 않을 겁니다."

이라크 정부와 국민들은 한국의 미국 지지 및 이라크전 파병에 대해 적대적인 감정보다는 “한국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보며 이해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라크전에 반대하는 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라크인인 한국외국어대 아랍어과 모낙 헬리 교수는 "24일 이라크에 있는 가족과 통화를 했는데, 가족들은 한국의 이라크전 파병에 대해 미국과의 관계상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압력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군대를 파견하는 한국의 입장을 이해하는 분위기입니다. 오히려 이라크 국민들은 한국인들이 반전운동을 위해 이라크를 찾고, 시청 앞 광장 등에서 반전시위를 벌이는 것에 대해 매우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현지 이라크 TV에도 한국의 반전운동은 자주 보도가 됐습니다."

지난 2월 17일부터 3월 11일까지 이라크 현지에서 반전평화운동을 하고 돌아온 사회당 소속 허혜경 씨는 "특별히 한국 참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지만, 그들도 한국인 대다수가 전쟁을 지지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라크 국민들은 우리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만으로도 '형제국에서 왔다'며 매우 환영했습니다. 배타적인 자세를 보이기보다는 '이번 전쟁은 미국 정부가 벌이는 것'이라며 미국 반전운동가도 환영하는 분위기였습니다."

주한 이라크 명예 영사관의 신세원 명예영사는 "이라크 정부는 이라크 외교부의 아이아드 외교담당관을 통해 한국의 참전에 대해 이해하고 있으니 크게 신경쓰지 말라"는 입장을 전해 왔다고 밝혔다. 신 명예영사는 “오히려 이라크 정부는 한국이 반전운동을 너무 심하게 하면 향후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서 미국의 눈총을 받게 되는 것 아니냐는 걱정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번 이라크 전쟁은 UN 허락없이 미국이 특정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벌일 수 있다는 전례를 만들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향후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이 또다시 UN 동의없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점에 대해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전해왔습니다. 이런 이유로 이라크 정부는 한국의 명예 영사관이 반전 운동에 나서는 것을 만류했습니다."

우리정부는 지난 81년 이라크와 영사관계를 수립한 뒤 89년 이라크와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우리나라에는 이라크가 직접 운영하는 대사관이나 영사관은 없으며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명예영사관이 비자발급 자문 등 기초적인 업무를 하고 있다.


도깨비치우
2003-03-26 12:38:52
635 번 읽음
  총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하루웬종일 '03.3.26 2:29 PM 신고
    :-D*이라크가 오히려 우리걱정을 해주다니.... 힘없는 나라가 안타깝구려..... ↓댓글에댓글
  2. 2. 남덕희 '03.3.26 6:45 PM 신고
    :-D*un동의 없이 지 맘대로 했다구...미국이 안하무인이구나.아차피 un도 미국맘대로라지만... ↓댓글에댓글
  3. 3. 때릴꺼야? '03.3.26 8:56 PM 신고
    :-D*광해군이 썼던 정책을 지금도 써야하는데... ↓댓글에댓글
  4. 4. 김대중 '03.3.26 10:30 PM 신고
    :-@*우리모두 긍지와 신념으로 힘을키워갑시다.. ↓댓글에댓글
  5. 5. 이호준 '03.3.27 11:17 AM 신고
    :-D*후,,,, 안타가운 현실이군요,,,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