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그대를 잊기위한 10가지 방법

 


휴대폰을 꺼 놓기로 했습니다.
폰이 울릴 적 마다 그럴 리 없음에도 불구하고
혹여 그대일지 모른다는 기대감으로
가슴설레여하는 내 모습이 싫습니다.
어딜 가든지, 그대가 전화를 할 지도 모른다는
어리석은 기대로 늘 조마조마해하며
사소한 기계따위에 얽매어버리는게 끔직합니다.


잊었던 취미를 되찾았습니다.
팬시점에서 이것저것 사들이는
돈 꽤나 깨지는 취미생할이지만
새로산 다이어리와 공책과 필통과
그외 잡다한 물건들을 정리하면서
즐거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뭐라도 하고 있다는 느낌이 새롭습니다.


더 많은 친구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한동안 소흘함으로 멀어졌던 동창들에게
모조리 연락을 하며 그 간 내 무관심에 대해
손이 발이되도록 빌고 또 빌었습니다.
만나서 수다를 떨고 장난을 치는 동안에
내 곁에는 소중한 사람이 많았다는걸
새삼 느끼고 다행스러워 합니다.


술을 줄였습니다.
여자가 무슨 술을 그렇게 마시냐는 핀잔에도
꿈적도 안하던 내가
술을 마시지 말아야 겠다는 장한 결심을 했습니다.
술만 마시면 정신이 내 멋대로 풀려버려
허락도 받지않고 마음대로 그댈 그리워 하고
주책맞은 눈물이 흘러버리는 까닭에
더 이상의 술은 입에 대지 않기로 했습니다.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20년만에 처음으로 기특한 생각 한번 한 것 같습니다.
뭐라도 해야한다면, 그래야 그대를
조금이라도 지우고 살 수 있다면
그게 공부라도 괜찮을 듯 싶습니다.
강의실 제일 앞자리에서
별로 친하지 않은 교수님의 얼굴을 바라보는것도
꽤나 재미있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잠들기 전 만화책 한권씩을 읽고 잡니다.
꿈속에서조차 날 아프게 하는 얼굴이 있어
밤새 베겟잇을 적시는 일이 없도록.
잠들기 직전 읽은 만화책의 주인공을
그 얼굴 대신 만날 수 있도록.
그러나 가끔, 그 만화속의 주인공이
내가 가장 그리워하는 얼굴이 되어있는
황당한 꿈을 꾸기도 합니다.


최대한 바쁘게 살아볼려고 합니다.
새벽부터 수영장을 가고
빡빡한 수업 시간표에 따라 뛰어다니다가
한번 끄적이다 포기한 적이 있는
홈페이지라는 것도 만들어 볼 계획이고
자격증 시험준비도 해 볼까 합니다.
되든 안되든, 결과에는 상관이 없습니다.
다만, 난 정신차릴 수 없도록
다른 생각 들 겨를도 없이
바쁘기만 하면 되는겁니다.


전화기에 대한 유혹을 뿌리칠 것입니다.
9시간 6분이 공짜라고,
본전 뽑기 위해서라며 심심할 때 마다 누르던 번호를
메모리 번지에서도, 내 기억에서도 지울겁니다.
다 지워 버릴겁니다.
유난히 숫자에 약한 나,
어쩌면 생각보다 빨리 잊어버릴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댈 만난 이후부터 적어오던 일기가 들어있는
디스켓 한 장을 포맷시켰습니다.
우리의 이야기와 추억들, 그리고 내 미련한 머리까지
포맷시켜버릴수야 없지만
우연히 그대를 사랑한 날의 일기를 들여다 보다
그때의 기분이 또다시 되 살아나
줄이기로 마음먹었던 술잔을 또 꺼내 들지도 모르고
그렇게 또 다시 그대가 그리워져
그대의 전화번호를 누르게 될 지도 모를 일입니다.
우리의 추억까지, 이젠 지워야 합니다.


깡그리 지워버려야지요.
내 인연의 사람이 아닌걸
그리워 한다고 해서 돌아올 사람도 아닌걸
내 미련이 모두를 힘겹게 만드는데
이젠 잊어버려야지요.
새로 시작해야지요.
난 행복해 질 겁니다.
꼭 그럴겁니다.



오늘까지만 미친 듯이 그리워하고
오늘까지만 생각할 겁니다.
오늘까지만 울겠습니다.
죽일겁니다.
내 안의 그대, 죽이고 말겁니다.



이제는 나를 위해 살아보고 싶습니다.



S.
written by S. (apostle)
2003-06-27 10:22:44
1622 번 읽음
  총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니키타 '03.6.27 8:18 PM 신고
    :-D*공감이 가네요...저 역시 이별을 진행중이라... ㅜㅜ 한가지더 꼭 살인은 하신뒤 확인하세요...살았을지 모르니...^^;;; ↓댓글에댓글
  2. 2. 한우석 '03.6.27 11:36 PM 신고
    :-S*동감입니다....저도진행중입니다-_-...그런데오늘연락이와버렸습니다...아무일도없다는듯이...영화나한편보자고......전내일어떻게해야합니까.. ↓댓글에댓글
  3. 3. 하이클 '03.6.28 12:51 AM 신고
    :-(*저도 공감가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우석님. 상대방의 결심을 확인하셨으면 만나지 마십시오. 자신만 비굴해 집니다. 전 그렇게 생각해요. ↓댓글에댓글
  4. 4. 닉네임 '03.6.28 1:52 AM 신고
    :-D*ㅠ.ㅠ ↓댓글에댓글
  5. 5. 오사카. '03.6.28 2:09 AM 신고
    :-D*사랑 . ↓댓글에댓글
  6. 6. 이상수 '03.6.28 10:01 AM 신고
    :'(*저도 무지하게 공감이 가네요... 헤어진지 딱 일주일 지났거든요.... 그런데 저도 아무일없다는듯이 연락하는 그녀를 어떻게 받아들어야 할까요.... ↓댓글에댓글
  7. 7. 불타는닭갈비 '03.6.28 10:23 AM 신고
    :-D*이부분에선 다들 같은 생각이시군요...쩝.. 어쩔수 없는건가..? ↓댓글에댓글
  8. 8. 황석 '03.6.28 11:29 AM 신고
    :-D*헤어짐에 가장 초라하구 비참한건 아직도 그사람뒤에 제가 서있다는겁니다. 언젠가 뒤돌아 볼지 모른다는 기대감에 ..... ↓댓글에댓글
  9. 9. 유창수 '03.7.2 12:09 AM 신고
    추천! +10점! ↓댓글에댓글
  10. 10. 유니 '03.6.30 3:46 PM 신고
    :-D*전화..가 가장 무섭죠.... ↓댓글에댓글
  11. 11. 박건욱 '03.6.28 2:48 PM 신고
    좋은글 감사합니다. 추천해드려요~ 20점 보내드렸습니다. ↓댓글에댓글
  12. 12. 조은종 '03.6.28 11:26 PM 신고
    :-D*연락와서 다시만난다 해도, 쓸때없는 기대나.. 감정낭비하다 시간 허무하게 보내는 경우가 많을거 같습니다. 잠깐 잊었던 자기 자신만의 삶을 찾아보시길.. ↓댓글에댓글
  13. 13. 권태완 '03.7.11 9:12 PM 신고
    :-D*공감 가네요.. 전 지금도 문자를 기다리는데....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