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사회] “선생님 돌려주세요” 초등생 빗속시위

 


“우리 선생님을 돌려주세요.” 27일 오전 10시 인천시 동구 영화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재단 쪽의 요구에 의해 사표를 제출한 선생님을 돌려달라며 빗속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학교 6학년 1반 어린이 28명은 재단 쪽의 사표 수리로 이날부터 담임 이아무개(34) 교사가 학교에 나올 수 없게 되자 ‘선생님 사랑해요, 억울한 선생님 돌려주세요’라고 쓴 피켓을 들고 장대비가 내리는 가운데 학교 운동장에서 1시간 넘게 시위를 벌이다 이 소식을 듣고 달려온 이 교사의 설득으로 교실로 들어갔다.

이 학교 학부모들도 이날 비상총회를 열어 ‘선생님들은 억울하게 사표를 낸 것’이라며 복직을 요구했다.

학부모들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1학년 담임 윤아무개 여교사가 한 어린이의 빰을 가볍게 때리는 등 체벌을 한 데 대해 해당 어린이 부모가 학교 쪽에 항의를 하자 재단 쪽이 사표를 요구했다.

또 교사를 대표해 학교와 재단 쪽에 항의한 6학년 담임 이 교사까지 사표를 요구받았고, 이들 교사 2명은 어쩔수 없이 학교 쪽을 통해 재단에 사표를 제출했다.

재단 쪽은 지난 26일 사표를 수리했다.

학부모들은 “의도적인 체벌이 아니고 교사들이 학부모에게 사과까지 했는데도 갖은 이유을 들어 협박하고 교사를 아 낸 것은 바른말 잘하는 교사들을 몰아내고 재단 입맛에 맞는 사람을 채용하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올해 초에도 재직하던 교장을 사표내게 한 뒤 미국에서 오랫동안 생활했던 사람을 교장으로 채용하고 다른 학교에서 퇴임한 고령의 교사들을 새로 뽑은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인천시 남부교육청도 이날 오후 2시부터 어린이들이 다시 비를 맞으며 운동장에서 무릎을 끓고 재단 쪽에 ‘선생님이 학교에 나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하며 시위를 하는 등 사태가 악화되자, 담당 장학사를 파견해 진상 파악에 나섰다.

이에 대해 이 학교 교장은 “선생님들이 갑자기 사표를 제출해 깜작 놀랐었다”며 “학부모들이 주장한 것처럼 강제적인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재단 쪽은 연결이 되지 않았다.

영화초등학교는 1892년 4월 미국인 선교사에 의해 설립됐으며, 학교재단인 영화재단은 96년 내리교회에서 인수했다.

인천/글·사진 김영환 기자 ywkim@hani.co.kr


좋은친구♬~
2003-06-27 20:39:10
541 번 읽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