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축구]이을용 유럽이적활짝.부천 이적료 포기

 


‘유럽 진출 OK.’

이을용(28)이 유럽 진출의 활로를 찾았다.

이을용은 27일 오후 부천 SK 구단과 회의를 갖고 ‘유럽 진출시 부천이 이적료를 받지 않는다’는 확답을 받아냈다.

이로써 이을용은 이적료없이 연봉만으로 유럽에 진출하는 ‘가벼운 몸’이 돼 현재 접촉 중인 일부 유럽 구단과의 계약에 큰 짐을 덜었다.

그러나 이을용은 이러한 조건을 얻는 대신 유럽리그를 마치고 국내리그로 돌아올 때 부천으로 복귀해 프로선수 생활을 마치기로 부천 구단과 합의했다.

이을용은 트라브존스포르의 완전이적을 주장하며 자유계약선수(FA) 신분임을 스스로 인정해왔다. 그러나 25일 전 소속팀 터키 트라브존스포르가 부천에 이적동의서를 보냄에 따라 부천은 이을용을 자신의 선수라고 주장했다.

부천 구단은 이을용과의 합의가 끝난 뒤 “한국축구와 이을용의 발전을 위해 조건없이 최대한 적극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구단의 방침에 이을용도 감사의 뜻을 나타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회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직도 완전히 가시지 않은 것은 이을용의 소속 문제. 이을용과 부천 구단이 엇갈린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이을용은 “부천에서 떠나는 몸이니 한국으로 돌아오면 부천에 복귀할 생각이다. 그러나 나는 엄연히 어느 구단에도 속한 선수가 아닌 ‘자유의 몸’이다”고 말해 FA 신분임을 강조했다.

반면 부천 구단은 “소속과 관련된 특별한 얘기는 없었지만 이을용은 스스로 부천 선수임을 자처했다”며 이을용의 소유권을 포기하지 않았다.

/한제남 han500@sportstoday.co.kr

언제나 걸리던 이적료를 부천이 포기를 했다는군요. 마지막 기사가 걸리기는 하지만
턱없이 큰 이적료가 우리나라 선수들의 해외진출의 걸림돌이었는데 다른 구단들도
정말 가능성 있는 선수들은 이적료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written by (coke31)
2003-06-28 01:40:27
280 번 읽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