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사회]‘무서운 여중생들’ 친구 성추행 학교선 제대로 징계안해

 


서울시내 한 중학교에서 여학생들이 집단으로 동료 여학생을 성 추행한 사건이 뒤늦게 밝혀졌다. 그러나 학교 당국은 이를 쉬쉬 하는데만 급급해 잘못을 반성하지도 않은 가해 학생들을 제대로 징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물의를 빚고 있다.

지난 4월말 서울 Y중 1학년인 A(13)양은 수업을 마치고 하교하는 길에 같은 학교 여학생 12명에게 이끌려 학교 근처 공원의 공중 화장실로 끌려갔다. 12명의 학생들은 그전에도 말이 없고 내성적 인 A양에 대해 ‘지능저하 장애인’이라고 놀리면서 괴롭혔었다. 이들은 이곳에서 A양에게 “옷을 벗을래, 맞을래”라고 위협해 옷을 벗기고 A양의 성기에 사인펜을 긋는 등 성추행했다. 이들 은 심지어 지나가던 아이들을 불러 “구경하라”고까지 했다. A양은 이 일을 겪고도 담임교사나 부모에게 알리지 않았으나 당 시 사건을 목격했던 한 학생이 며칠뒤 생활지도교사에게 털어놓으면서 학교측에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A양은 육체적·정신적 충격을 받아 한동안 등교를 못한 채 집에서 통원치료를 받아야 했다. A양의 아버지는 1일 “처음 이 사실을 알았을 때 550만원을 들고온 가해학생 부모들의 태도와 학교측의 무성의 를 생각하면 지금도 울분이 가시지 않는다”며 “지금은 아이가 많이 진정돼 학교에 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교측은 가해학생들에 대해 지역의 한 복지관에서 10일 간 사회봉사명령을 내렸을 뿐이다. 이 학교 L교감은 “피해 학생 부모가 선처를 요청해왔고 기말고사 등 산적한 문제가 많아 가 해 학생들 처리문제는 뒤로 미뤄두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사들에 따르면 가해 학생들은 “단지 장난으로 그렇게 했다” 며자신들의 잘못을 반성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참교육을 위한 학부모회 노원재 상담부장은 “이번 사건은 또래 학생들간 왕따가 성추행이나 성폭행 등으로 번지는 현실을 그대 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가해 학생들에 대한 별도의 상담 프로 그램이나 치료도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현미기자 always@

출처 : 문화일보

정말로 놀라울 따름이네요...
저런 학생이 있다는 것도 놀랍지만...
그 가해학생의 부모들이 더욱더 뻔뻔스럽네요...
학교에서는 아무런 조치도 안취하고...
미성년에게도 처벌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상이 변하면서 그만큼 미성년의 잘못된 가치관과 행동양식의 범위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르는 처벌도 변해가야한다고 봅니다...
미성년이라고 무조건 감싸거나 보호하는 것은 사회에 악순환만 가져올뿐이라 생각합니다...
이젠 세상에 발맞추어가는 가감한 법의 변환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브레인공작
2003-07-02 00:53:19
7066 번 읽음
  총 2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닉네임 '03.7.2 1:12 AM 신고
    :-D*세상 진짜 좃같게 변했다..이런 과격한 말하면 뭐라하실지 모르지만 진짜 다 죽어야해 저런것들은.. ↓댓글에댓글
  2. 2. 닉네임 '03.7.2 1:13 AM 신고
    :-D*여자들이 더 독한것 같아요... ↓댓글에댓글
  3. 3. BABAMAN '03.7.2 1:20 AM 신고
    :-D*금전 만능주의 부모와 무사안일주의 선생님 한테서 배운 쓰레기들 ↓댓글에댓글
  4. 4. 으르렁 '03.7.2 4:44 AM 신고
    :-D*저애들이 커서 머가될지 부모들은 생각도 안하나? 하긴 자기들도 그렇게 컷겠지머..ㅋㅋ ↓댓글에댓글
  5. 5. 청솔 '03.7.2 8:45 AM 신고
    :-D*자식보면 부모를 알수있는법! 돈으로 사과한다구?.. 550만원이라 50은 왜 붙였나?? ↓댓글에댓글
  6. 6. 김현창 '03.7.2 1:00 PM 신고
    추천! +20점! ↓댓글에댓글
  7. 7. 상상초월 '03.7.2 1:01 PM 신고
    :-D*중학생들 정말 무섭군요...무슨 세상이....저러고도 장난이라니.....저런 X들은 머리에 염산뿌리고..."장난이예여...."라고 말해주고 싶다..... ↓댓글에댓글
  8. 8. -J- '03.7.2 1:08 PM 신고
    :-D*커서 뭐가 될라나.. ↓댓글에댓글
  9. 9. 육봉마왕 '03.7.2 2:42 PM 신고
    :-D*요론 싸가지없는뇬들. 그렇게하는게 걍 장난이냐? 그럼 내 너희들한테 장난좀 해주랴? 내가 육봉마왕이다. 달리 마왕이 아니다. 너희들같이 파란것들은 뒈진다는 뜻. 구여운것득.... ↓댓글에댓글
  10. 10. 허접장군 '03.7.2 5:09 PM 신고
    :-D*저런거 바로 구속수사가 원칙으로 해야 합니다. 학생신분이라 다 봐줄줄 아나본데...구속시켜야 합니다. ↓댓글에댓글
  11. 11. 하리뚜하양 '03.7.2 5:48 PM 신고
    :-D*학생잘못보다는 젤문제는 학교에서 저런태도를 보인다는건 문제가 심각하네요 학교에서 선생 때리는건 문제가 대고 저런 일을 무관하게 대처하는것과 무순차이가 있나요 쩝 학교에서 저렇게 하니까 누가 학교을 다니고 싶나요 ↓댓글에댓글
  12. 12. 안상민 '03.7.2 6:43 PM 신고
    :-@*저런 미친뇬들!! 와 ~ 완전 돌은년들이네 대가리에 머가 들었는지~ 다 부모 닮아서 저렇지 머~ 쯔쯔쯔~ ↓댓글에댓글
  13. 13. 닉네임 '03.7.2 7:06 PM 신고
    :-D*사회에서 추방해버려야합니다. 버릇이 덜되있어요. ↓댓글에댓글
  14. 14. 김현우 '03.7.3 12:36 AM 신고
    :-S*정말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사람을 그렇게 망처놓고서는 돈으로 해결을 하다니... 돈만으로 모든지 다되는 세상은 이제 없어저야된다구 생각합니다! ↓댓글에댓글
  15. 15. 화솔 '03.7.3 12:38 AM 신고
    :-D*여학생들은 저런걸 어디에서 배웠을까? 가르치는 교사들도 문제이고 키우는 부모들도 문제이지만 우리 성인들도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할 문제인것 같다. ↓댓글에댓글
  16. 16. pipeline '03.7.3 1:11 AM 신고
    :-D*청솔님 한명당 50만원씩 내기로 했는데.. 한가정이 돈이 없는집안이었다는군요... -_-;; ↓댓글에댓글
  17. 17. ┗튜닝마스터┓ '03.7.3 2:28 AM 신고
    :-D*이건.. 개.. 빠순이들.. 걸리면.. 뒤져~ ↓댓글에댓글
  18. 18. 장정권 '03.7.3 11:39 AM 신고
    :-|*사형시켜야 한댑쇼~!..미성년자에게도 이제 사형제도를 도입해야만.. ↓댓글에댓글
  19. 19. 안용 '03.7.3 12:08 PM 신고
    :-@*이런 심각한 문제 이군.. 그냥 넘겨서는 절대로 안됩니데 ↓댓글에댓글
  20. 20. 드렁큰타이거 '03.7.3 12:40 PM 신고
    :-|*무섭군요 지나가는 애들한테 구경까지 시키다니 ㅡㅡ ↓댓글에댓글
  21. 21. 드렁큰타이거 '03.7.3 12:40 PM 신고
    :-D*악질적인 애들이 확실합니다 분명 고소해야할듯 ↓댓글에댓글
  22. 22. 드렁큰타이거 '03.7.3 12:41 PM 신고
    :-D*저런애들은 모여자니게 해선 안되죠 ↓댓글에댓글
  23. 23. 드렁큰타이거 '03.7.3 12:41 PM 신고
    :-D*아마 1대1이면 저런 악질적인 가시네들이라도 ↓댓글에댓글
  24. 24. 드렁큰타이거 '03.7.3 12:42 PM 신고
    :-D*저렇게 대담한 범죄를 저지르지 못할건데 ㅉㅉㅉ 끼리끼리 모아놓으니까 용기 백배 ㅡㅡ ↓댓글에댓글
  25. 25. 작은희망 '03.7.4 10:57 AM 신고
    :-D*훗날 나의 아이가 저런일을 저지르지않도록 철저한 자녀계획을 세워야겠군요. 아울러 당하는일또한 없도록. 해야겠구요. 지금 저런 학생들은 확실한 처벌을 해야한다고 봅니다. 장난이라니... ↓댓글에댓글
  26. 26. 작은희망 '03.7.4 10:58 AM 신고
    :-D*도데체 부모들은 아이들이 저렇게 될때까지 뭘한건지 모르겠네요. ↓댓글에댓글
  27. 27. 작은희망 '03.7.4 11:00 AM 신고
    :-D*자녀가 계신 분들 시간이 없더라도 가끔 아들 딸과 대화를 해보세요. 100%는 아니더라도 조금은 문제가 해결되리라 생각됩니다. ↓댓글에댓글
  28. 28. 작은희망 '03.7.4 11:01 AM 신고
    :-D*( 모든아이들이 문제가 있는건 아니라는걸 확실히 밝힙니다. 기분나쁘게 듣지마세요 )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