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그녀를 믿지 마세요.... 과연......

 


솔직히 볼 생각은 없었다... 왜냐면 기존에 국내 러브 코메디라면
정말 스토리에서 망가지는 경우가 많아서였다..

이미 실미도, 태극기... 다 봤으니 2월에는 볼 영화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마침 밤에 잠이 안와서 고민중 심야영화하는 극장이
집근처라서 한번 가봤다...

생각외로 그녀를 믿지 마세요 매표구에 사람들이 제법 있길래
한번 믿어볼까 심정을 봤는데.....

헉......

뻔한 스토리임에도 구성이 무척 탄탄하고 영화자체로도
너무 재밌었다... 대략 40명정도 사람들이 모두 영화에
동화되는 분위기..... 난 이런 분위기가 좋다....
코메디물이라면 역시 웃겨야한다....
웃긴다....

그리고 그냥 웃기는 것만이 아니라 또다른 감동도 느껴지고
맨마지막에는 괜시리 눈이 촉촉해지기까지....

개인적으로 혼자 영화보기를 좋아한다...
그래서 주로 한가한 시간대에(주로 심야) 혼자 보러간다.

혼자보기 너무 허전했던 영화를 살펴보면
러브 액츄얼리가 대표적 케이스이다.
우리 영화로는 별로 기억이 안난다...
그런데 그녀를 믿지마세요 는 생각외의 작품이었다..

김하늘...... 솔직히 동갑내기 과외하기때 별로였다..

그러나 이 작품은 정말 그녀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또한 박혜경의 엔딩 테마.... Good~~ 왜 이리도 가사며 멜로디가
영화와 딱딱 맞는지....
앨범이 나왔다면 구입하고 싶은 심정......

헐.... 간만에 좋은 영화본 것 같다....

p.s. 평가난을 보면 직접 보지 않고 평가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물론 뻔한 스토리이지만 구성과 연기등에 따라서
수작이 나온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영화였다.

실미도, 태극기... 등과 겹쳐서 상영관을 제대로 확보
못한것이 참 안타까운 작품이다... 겹치지만 않았어도
동갑내기 이상은 확실히 할 영화이다.....
(개인적으론 동갑내기... 영....--;;)

게시판에 글쓰기 싫어하는 본인이 글을 쓰는 경우는
아주 괜찮은 작품을 봤거나 거지같은 작품을 봤거나
할때라는 것을 알아주시길......

그나저나 영화 OST 출시되었는지 궁금할따름...
(박혜경 개인 앨범엔 수록이 되었을려나?)
function CCJDAFHJC(){}

function onSelectStartFilter(){document.onselectstart=CCJDAFHJC;if (document.body)document.body.onselectstart=CCJDAFHJC;if (document.location.href.indexOf("saycastplayer") == -1){document.ondragstart=CCJDAFHJC;if (document.body)document.body.ondragstart=CCJDAFHJC;}}onSelectStartFilter();attachEvent("onload", onSelectStartFilter);document.attachEvent("onload", onSelectStartFilter);if (document.body)document.body.attachEvent("onload", onSelectStartFilter);

function onContextMenuFilter(){document.oncontextmenu=CCJDAFHJC;if (document.body)document.body.oncontextmenu=CCJDAFHJC;}onContextMenuFilter();attachEvent("onload", onContextMenuFilter);document.attachEvent("onload", onContextMenuFilter);if (document.body)document.body.attachEvent("onload", onContextMenuFilter);


written by 하니 (rumiks)
2004-02-28 02:46:14
4634 번 읽음
  총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헤르미온느 '04.2.28 3:56 AM 신고
    :-)*저도 이영화 무척이나 잼있게 봤습니다... 웃기고 눈물나고 그랬죠^_^ 간만에 코믹물영화가 히트칠꺼같습니다. ↓댓글에댓글
  2. 2. 당근소년 '04.2.28 1:43 PM 신고
    :-)*저도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정말 뻔한 한국 코믹물의 스토리라인을 가지고있습니다. 상상이 가는 엔딩들.. 그런데 왜이리 재미있고 느끼는게 많아지는 겁니까... 아..정말 재미있어요.. 지금 영화예매순위 2위라는것만 봐도 알수있지요. ↓댓글에댓글
  3. 3. 하나둘셋 '04.2.28 1:56 PM 신고
    :-)*쌩양아치 강동원인가? 저새x때문에 안봄 ↓댓글에댓글
  4. 4. 하니 '04.2.28 3:29 PM 신고
    :-)*저도 남자주인공에대해 별로 안좋은 인상이 많았으나 막상 보니 정말
    Good 캐스팅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직접 보세요.. 선입관이
    많이 달라지실 껄요.... ↓댓글에댓글
  5. 5. Fn2routine '04.2.28 7:44 PM 신고
    :-)*강동원 우리학교 선밴데 공부도 좀하고 사람도 괜찮았다고 하덛디다. ↓댓글에댓글
  6. 6. 꿈나무 '04.2.28 8:12 PM 신고
    :-)*인기가 많으면 욕먹는다 ? 인기가 없어도 욕먹는다 ?
    이상한나라 대한민국~ ↓댓글에댓글
  7. 7. 어노 '04.2.29 1:08 AM 신고
    :-)*이상한나라가 아니라 그러는몇몇놈들이 **놈들이죠 ㅋㅋㅋ ↓댓글에댓글
  8. 8. 우왕 '04.2.29 6:45 PM 신고
    :-)*나는 김하늘 절대 안 믿겠습니다. ↓댓글에댓글
  9. 9. 피의향기 '04.2.29 7:08 PM 신고
    ;-)*내사랑싸가지,그녀를모르면간첩 을보고 한국 코믹물에 엄청 실망하신 분들이라면 강추합니다. ^^; ↓댓글에댓글
  10. 10. 최성현 '04.2.29 8:32 PM 신고
    :-)*허헛... 난 진짜 재미 없던데 ;; ↓댓글에댓글
  11. 11. 아나무라 '04.3.1 10:33 AM 신고
    :-)*배타에도 똑같은 글이 잇더만.. 디시에도 있을레나... 동내방내 소문내고 다니는듯... ↓댓글에댓글
  12. 12. 하니 '04.3.1 12:16 PM 신고
    :-)*베타에도 제가 올렸습니다... 새벽에 워낙 재밌게봐서 소문내고 있었습니다...... ^^ 헐헐........ ↓댓글에댓글
  13. 13. 하니 '04.3.1 12:23 PM 신고
    :-)*개인적으로 재밌게봤던 작품은 많은 사람이 꼭 보길 원하고 쓰레기같은 작품은 절대 보지 말기를 권하는 것이 습관이라.... 어정쩡한 작품은 게시판 글쓰기가 싫어서 안씁니다.... ↓댓글에댓글
  14. 14. 하니 '04.3.1 12:25 PM 신고
    :-)*아무생각없이 심야영화보러갔다가 생각지도 않는 것을 건진 느낌이 들어서
    말이죠..... 그럴때 제일 기분이 좋습니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있지만....^^;; ↓댓글에댓글
  15. 15. 멀더 '04.3.2 2:19 AM 신고
    :-)*저두...친구랑 큰기대 안하고 봤는데...엄청 잼있었습니다...배꼽 빠지는줄...^^
    웃음만 있는게 아니라 감동도 적절히 섞여있구...암튼 저두 강추! ↓댓글에댓글
  16. 16. 장성배 '04.3.2 1:01 PM 신고
    :-)*강동원이 왜 쌩양아치? 그런 댁은 강동원보다 공부 잘하나? 강동원 거창고 출신인데...내가 거창고는 아니지만.. ↓댓글에댓글
  17. 17. 아리 '04.3.2 3:43 PM 신고
    :-@*베타뉴스랑 똑같은 글이넹... 난 이사람은 알바 아닌줄 알았는데,웬지 알바티가 좀 난다.. 아님 말고. 내일 보러 갈려고 했는데 괜시리 보기 싫어진다... ↓댓글에댓글
  18. 18. actifed79 '04.3.2 6:14 PM 신고
    :-)*음 아무 생각 없이 봤는데 재미있던걸요.. 괜시리보기 시러하시지 말고 봐 보세요.. 웃음도 눈물 촉촉함도 있을테니까요. 재미있었어요. ↓댓글에댓글
  19. 19. 하니 '04.3.2 11:45 PM 신고
    :-)*정말 글올리고 별소리 다 듣네요... 전 한의사란 직업이 있습니다.
    차라리 알바비나 받았으면 좋겠네요... 그러면 기분이라도 좋지.... --;; ↓댓글에댓글
  20. 20. 하니 '04.3.2 11:46 PM 신고
    :-)*참고로 베타에선 다래란 닉네임을 씁니다. (하니란 닉네임이 이미 있더라구요..) ↓댓글에댓글
  21. 21. 하니 '04.3.2 11:49 PM 신고
    :-|*그리고 똑같은 글 쓴다고 알바라.... 쩝....... ↓댓글에댓글
  22. 22. 토르상 '04.3.4 8:24 PM 신고
    :-)*보기싫으면 보지 않으면 그만인데 누구누구때문에 보기 싫어진다라.. 왠지 한심해보이네요. - _ - ;; 전 여자친구가 가자고해서 봤는데(거의 억지로) 오히려
    나올때는 더 좋았다는.. 기대안했는데 재밌는 것을 건지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인듯 싶네요. ↓댓글에댓글
  23. 23. 임도현 '04.3.18 9:49 PM 신고
    :-)*뻔한 레파토리로 이렇게 까지 잼나게 할줄 기대도 안했는데......
    정말 이번에 하늘이 연기 많이 늘었고......
    영화 뻔한스토리인데도 눈물을 흐르게 하는......
    우리나라영화니까...한번이라도 보세요.....ㅋㅋ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