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조선일보의 사진질은 패배를 자인한 것

 

 조선일보는 오래전부터 사진으로 이미지 조작을 해왔지만 이번 사진질은 그 의미가 좀 다릅니다. 이번 사진들은 텍스트 기사의 보조적 역할을 한 것이 아니라 사진자체가 주 기사입니다.

그들은 왜 사진질을 하게된 걸까요? 대통령에 관한한 그들의 글질이 더 이상 안먹힌다는 걸 자인한 겁니다. 글이 안먹히니 사진으로 무의식과 감각에 호소하는 겁니다. 그들의 글도 이미 논리와 이성보다는 궤변과 감성에 호소하는 글이였지만 그게 더이상 안먹히자 사진질을 하기 시작한 겁니다.

텍스트가 독자들에게 안먹히는 신문, 이거 심각한 겁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신년 연설을 한 23일 밤, 서울역 대합실에선 텔레비전을 통해 연설이 중계됐다. 그 옆에서 한 노숙자가 쓰레기통을 뒤져 먹을 것을 찾고 있다. /채승우기자 rainman@chosun.com

 

 

 

 




2007-01-26 14:46:48
764 번 읽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