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민족문제연구소는 이런 곳

 
 

'친일명단 3,090명을 발표하고, 그 첫번째에 박정희를 올린 민족문제연구소는 어떤 곳인가?

                                       ----------------------------------------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금은빌딩 3층에 자리한 민족문제연구소 사무실에는 표명렬의 책상이 하나 있다. 연구소 지도위원이라는 직함에 따른 책상이라 한다. 강만길, 리영희, 고 김남식도 이곳의 지도위원이며, 이동명이 이사장, 한상범도 제2대 연구소장이었다 한다. 이사 중에서는 김희선이 눈에 띈다. 고 김남식은 ‘김일성 영생론’자다.

현 소장인 임헌영은 70년대 최대공안사건 `남민전`의 주역으로 10년간 복역한 인물이며 현 중앙대 국문과 겸임교수이자 KBS시청자위원회 위원장도 겸하고 있다 한다. 남민전은 김일성의 직접 지령 하에 남한에 공산혁명조직을 만드는 일을 했다 한다.  

남민전 사건은 1960년대 인혁당, 통혁당 사건 관련자들이 출감 후 노동자·농민·청년학생 등 각계각층을 규합 북한과의 연계 속에 결성된 지하공산혁명조직이다. 이 사건은 1970년대를 대표하는 간첩사건으로 관련자만 해도 84명이었다 한다. 불순세력을 규합하여 지하조직을 완성하고 도시게릴라 방식으로 사회혼란을 조성하여 민중봉기와 국가반란을 유도, 베트남방식의 적화를 획책해 왔다 한다. 이들은 교도소 내에서 오히려 조직을 강화시켜 80년대 이후 국내 좌익세력의 토대가 됐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설립목표를 ▲한국 근현대 민족문제 연구와 해명 ▲한일 과거사 청산을 통한 역사 바로세우기 ▲친일인명사전 편찬으로 내 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우리나라 친북·반미·좌파 운동단체에 이론과 행동방향을 제공하는 '씽크탱크' 역할을 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 친북운동가들이 대거 결집해 있는 단체다.

이 단체가 현재 진행중인 실천활동은 ▲박정희기념관 건립저지 ▲친일파기념사업 저지 ▲한일협정 개정 ▲조선일보 반대 운동 등이다



김서방
2007-01-27 22:18:49
596 번 읽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