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비서의 실수. - 카니발동호회 펌.

 
저 초보 때,

외부에서 전화와서 어른을 찾으시기에

옆의 분에게 물었더니 “댁으로 가셨어”하기에

“대구로 가셨다는데요” 했답니다.

사무실 뒤집어졌지요. ^^



저는 예전 어린 시절(?),

전화 연결 시, “회장님, 사장님 전화입니다”

이래야 할 것을, 전날에 전원일기를 너무나 열심히 보았는지,

"회장님, 이장님 전화입니다." 딸깍!!! ㅡ.ㅡ;;





ㅋㅋ 전요,

10만원을 주시면서“신권으로 바꿔와!”를

‘식권’으로 바꿔오라는 걸루 잘못 듣고

식권 40장 사간 적 있습니다. ㅋㅋㅋ


바로 오늘 있었던 일인데요.

상사 분 거래처 경조금件으로 전표를 치다가

(장남 OOO), (차녀 OOO)라고 써야하는데…

혹시나 틀린 거 없나 확인했더니, 글쎄,

(장남 OOO)은 제대로 썼는데, (창녀OOO)라고 오타를 쳤지 뭐예여~

저, 오늘 정말 큰 일 날 뻔했습니다.





저도 비서임. 저의 일화!

모시는 분 집무실 안에 화장실도 있는지라 관리를 해야 했는데,

두루마리 화장지 거의 떨어져 갔는데 제가 그만 깜박!

모시는 분, 화장지 확인도 안 하시고 큰일 보셨나 봐요.

모시는 분 외출 후 화장실 문을 열어보고 쓰러지는 줄 알았어여,

샤워기 내려가 있더이다~


ㅋㅋㅋ

저는 사장님께서 “성양 어딨어?” 그러셔서…

왜 찾지도 않으시던 성OO언니를 찾으시나 하구선,

콜(call)해서 사장님 찾으신댔는데…

성OO언니, 사장님실에서 얼굴이 빨개져서 나오더니,

“야… 성냥 달래.”=3=3=3





예전 기억 하나.

“권양아, 도와일버 가져 온나… (통역: 동아일보 가져 오너라.)”

전 온 건물을 다 뒤져서

일자 십자 드라이버 찾아 갖다 드렸습니다… ㅎㅎㅎ


국장님이 외근 중이실 때 누가

“시지브에서 전화 왔었다고 전해주소”하기에,

국장님 들어오시자마자

"국장님, 씨지브이(CGV)에서 전화왔었습니다”했더니

“씨지브이? 거가 어딘데?”  

“극장요.” 어리둥절 표정의 국장님….

알고 보니 (김해)“시 지부”였더랬습니다.

국장님께 꿀밤 한대 맞았죠. ㅎㅎㅎ ㅠㅠ





예전 회사에 비서로 있었을 때,

원장님이 부원장님 오시면 전화 달라고 하셨는데,

제가 부원장님께 “원장님께서 전화 달라십니다”하니까

우리 부원장님 갑자기 전화기 코드까지 뽑으셔서

전화기를 통째로 주시면서

"전화기를 왜 달라시지?"하시잖아요.

저 쓰러지는 줄 알았습니다.

초보시절,

손님 세 분 오셨는데, “여기 커피 한 잔 줘요”하시길래,

저 한잔 달랑 갖다 드렸습니다. ㅋㅋㅋ





한창 신입 때 일입니다.

한번은 사장님이 부의봉투 하나를 달라고 하시더라구요.

부의봉투 어떤 건지 아시지요?

상가집 갈 때 조의금 넣는 봉투요~. 당시엔 몰랐거든요,

저는 좀 의아해 하며 사장님이 찾으시는 봉투를

열심히 만들어서 갖다 드렸습니다.

먼서 사무실에서 많이 쓰는 누런 대봉투에다

굵은 매직으로 "V"자를 큼지막하게 써서

사장님 책상위에 올려놓고 나왔지요.


나도 비서인지라 심히 공감 가는구료!

“밧대리 바꺼! (핸드폰 배터리 바꿔.)”

박대리님을 찾아다 드렸다오. ㅠ.ㅠ





저는, 거래처에서 전화가 와서 전화 거신 분이

"미스 누구죠?"하길래,

저는 애 엄마라서 그냥 "저 미스 아닙니다"이랬더니 상대방

"아~ 미스 안, 잘 부탁해요" 이러지 뭡니까…

그래서 아무 말도 못했지요.


처음 근무했을 당시,

사장실에 들어가 지시받고 나오면서 노크하고 나왔습니다.

사장실에서 나오니까 문 근처 사원들 놀라 쳐다보더이다…

큭큭, 어찌나 무안하던지… 당해보지 않은 분 절대 모릅니다… ㅠ.ㅠ.





아주 오래된 야그.

이름 두 자만 대도 다 아는 대기업 전무실.

따르르릉…

“나 사장인데 K전무 바꿔!”

전무실 비서 언니, “어디 사장님이시라고 할까요?”

(귀찮은 청탁전화가 많은 고로) “나 사장이라니까!”

전무실 비서 언니(열 받음),

“구멍가게 사장도 사장인데 어디 사장님이시라고 말씀은 하셔야죠!”

허걱! 그래도 너무 심했다…

그분은 다름 아닌, 우리 회사의 오너 J사장님 이셨던 것이다!!!

사장님은 전무님께 “그 비서 바꿔치워요!”  

그래도 멋진 전무님, 웃고 넘어가셨어요.

그 후론 울 사장님, 전무님께 직통 인터폰만 하신다는 후문. ㅎㅎㅎ


* 아침부터 웃음 참고 읽느라 힘들어서 퍼왔어요



권영칠
2007-01-30 10:36:11
2659 번 읽음
  총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 마왕 ▒ '07.2.1 11:42 PM 신고
    잼 있네요..ㅎㅎㅎㅎ ↓댓글에댓글
  2. 2. 후니--; '07.2.4 6:34 PM 신고
    캬캬!
    넘 재밋네여!
    저런일두 잇구나!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