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게 게시물을 올릴수있는 게시판입니다.
  • 유년추억
  • 학교생활
  • 입시준비
  • 대학생활
  • 군생활
  • 알바생활
  • 취업준비
  • 직장생활
  • 원룸생활
  • 연애중
  • 결혼준비
  • 집안살림
  • 자녀교육
  • 창업준비
  • 이민유학
  • 노후생활
  • 전체보기


재미잇는 유머...

 

 

★ 코끼리와 개미

거대한 코끼리가 낮잠을 자고 있었다.

그런데 개미가 등산을 한다고 배낭을 메고

코끼리 배 위로 올라갔다.

깜짝 놀라 잠에서 깬 코끼리가 개미에게 소리쳤다.

“야 임마! 무겁다, 내려가라!”

그러자 개미가 앞발을 번쩍 치켜들면서 소리쳤다.

“조용해 자슥아! 콱 밟아 죽이기 전에!”

그러자 마침 이 광경을 지켜보던 하루살이가 혼자 중얼거렸다.

“세상에 오래 살다 보니 별 꼬라지 다 보겠네!”


★ 별일 아니예요^^*

자동차로 출근하는 남편을 전송하고 난 부인이

이웃집 여자와 애기를 나누고 있었다.

"남편 월급이 또 오른 모양이죠?" "왜요?"

"자동차가 새 고급차로 바뀌었으니 말이예요"

"아! 차요 차가 아니라 남편을 바꿨을 뿐이예요"


★ 서울로 유학간 아들

한 시골 학생이 서울의 대학으로 유학을 갔다.

아버지는 아들을 자랑스러워 하며 말했다.

“너도 이제 어엿한 성인인데, 여자도 만나고 그래야지,

 학비 외에 사귀는데 필요한 돈을 따로 부쳐 주마,

 대신 엄마한테는 비밀로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앞으로는 여자 만날 때 드는 돈을 ‘

사냥비’라고 적어서 보내라….”

그리하여 아들은 매월 5만원에서 10만원 정도를

‘사냥비’로 청구했다. 그런던 어느날. 청구서에 ‘

사냥비’가 갑자기 50만원으로 적혀 있는 것을 보고

아버지가 물었다. “

아들아, 사냥비가 50만원으로 올라간 이유가 무엇이냐?”

“그건 엽총 수리비인데요….”


★“늘 그런 건 아니지!”

말 솜씨 좋기로 소문난 중매쟁이 아줌마가

돈 많은 은행가의 딸을 중매해 주겠다며 나섰다.

그런데 그 아가씨는 얼굴도 예쁘고 마음씨도 착한데

딱 한 가지, 다리를 저는 게 흠이었다.

“이봐요 총각. 그런 좋은 혼처가 어디 그렇게

 흔한 줄 아우? 예쁘겠다, 착하겠다,

게다가 지참금이 자그마치 10억이오, 10억!”

“하지만 저번에 그 아가씨를 보니까 다리를 절던데요.

그 아가씬 늘 그렇게 다리를 저나요?”

“그럴 리가 있나! 걸을 때만 저는 거지.”

 




2009-07-20 12:45:49
390 번 읽음
  총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sera '09.7.23 11:09 PM 신고
    아는 글이지만 다시보니 재미있네요 ↓댓글에댓글
  2. 2. 강그림자 '09.7.26 10:24 AM 신고
    그럴리가 있나?? ↓댓글에댓글
  3. 3. 장석현 '09.7.29 1:41 AM 신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