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긴글 웃긴사진 올리는곳
  • 유머소설
  • 유머자료
  • 좋은글
  • 전체보기


인생 / 정연복

 

인생 / 정연복

세월 참 빠르기도 하지
나의 머리에 벌써 흰눈 내리네

이제 얼마쯤 남았을까
나의 목숨 나의 사랑.

쓸쓸히 낙엽 진 나무
가만히 안으며 

그 가엾은 몸에
살며시 기대어 보았더니

참 신기하기도 하지
겨울 찬바람에도 춥지 않네

온몸 가득 추위뿐이면서도 
나를 덥히네. 

그리고 나는 들었네
소스라치게

어쩌면 정신의 기둥뿐인
야윈 나무 몸의 말없는 말.

´인생은 그런 것
꽃 피고 낙엽 지는 거지

그래서 봄이 오면
또 푸른 잎 되살아오는 거지. 




2017-05-14 18:40:10
216 번 읽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