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게시물을 모아놨습니다.
  • 전체보기


`개구리소년` 유골이 발견되기 전날 한남자의......

 
■ 유골 주변에서 발견된 소총탄두

27일 낮 대구 와룡산 유골발견 현장에서 감식작업 도중 소총탄으로 보이는 길이 1㎝, 지름 6~7㎜ 크기의 탄두 1개와, 길이 4.5㎝에 지름 7~8㎜ 크기의 탄피가 붙은 총알 1개가 발견됐다. 탄두와 총알은 유골에서 불과 10~20㎝ 떨어진 흙 속에 묻혀 있었다.

경찰은 과거 인근에 군부대 사격장이 있었던 점을 들어 사건과 무관한 사격장 유탄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정밀감식을 의뢰했다.

그러나 과거 사격장 위치가 현장에서 무려 3km나 떨어져 있었다는 점 때문에 유탄 가능성은 설득력이 크게 떨어진다.

■ 유골 발견 전날 걸려온 의문의 전화

문화일보는 25일 오후 6시께 40대로 추정되는 남자가 편집국에 전화를 걸어 와 “대구 와룡산에 가면 큰 무덤 같은 흔적을 찾을 수 있는데 거길 파보면 개구리소년 5명의 유골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11년6개월간 묻혀졌던 사건 제보전화가 걸려온 이튿날 공교롭게도유골이 발견됐고, 정확히 현장상황을 짚었다는 점을 중시, 제보자가 사건규명의 중요한 단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발신자 추적 등을 통해 이남자를 찾고 있다.

■ 조난 조건과는 너무 먼 현장상황

경찰의 ‘조난과 탈진으로 인한 동사(凍死)’ 견해에 대해 가족과 인근마을 주민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김영규(金永奎.당시 10.성서초등 3)군의 아버지 현도(56)씨는 “유골이 발견된 곳은 마을에서 불과 300-500m 거리인데다 주민들도 뒷동산 정도로 여겨 늘 오르내리던 곳”이라며 “실종 이후 경찰은 물론 우리 가족들도 수없이 찾았던 곳”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현장은 경찰이 당시에는 깊은 산자락이었다고 주장한 것과 달리50~60가구의 서촌마을이 인접해 있었고 그 바로 앞에는 구마고속도로가 지나가 밤에도 불빛이 환한 곳이어서 조난 지형과는 거리가 멀다.

최초 신고자인 오무근(吳鵡根.60)씨는 이날도 “유해 위에 큰 돌멩이가눌려있었고 시신이 서로 포개져 있었던 현장 정황상 타살이 확실하다”고강조했다.

■ 사인 규명은 가능할까.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유전자감식 등 결과를 토대로 신원을 확인하고 타살여부도 밝혀낼 방침이다. 그러나 유골에 골절 등 심한 외상흔적이 없을 경우 사인규명은 어려울 전망이다.

고려대 황적준(黃迪駿) 의대학장은 “유골이 10여년이나 지나면서 피부나근육 같은 연조직이 이미 소실돼 뼈에 외상 흔적이 없는 경우에는 타살인지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는지 거의 밝혀낼 수 없다”고 말했다.

■ 타살됐다면 범인은

유전자 감식에 의해 타살흔적이 드러나더라도 범인을 밝혀내기란 결코 쉽지 않다. 타살일 경우 ▦ 원한에 의한 범행 ▦ 정신병자의 소행 ▦우발적인 범행 등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경찰은 실종이후 사상 최대규모의 수사력을 동원해 이 같은 모든가능성에 대해 집중 수사를 벌였으나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했다.

지금에 와서 타살에 대한 재수사를 벌인다고 해서 뚜렷한 새로운 단서가없는 한 성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2002-09-27 22:47:59
1246 번 읽음
  총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한승훈 '02.9.30 7:39 PM 신고
    후후...........그 남자는 공범이고요,몇명이 같이 5명을 죽였을것 같군요 후후 ↓댓글에댓글
  2. 2. 고은실 '02.9.30 9:41 PM 신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