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게시물을 모아놨습니다.
  • 전체보기


백수의 사랑이야기 끝까지 다 올리겠습니다........

 
만화방아가씨 저 녀석이 왠지 분위기를 잡는 거 같다.

그 녀석 내가 자기보다 한 살 많은 걸 알고 있을까..?

그래서 혹시 연상의 여인 좋아해 본 적 있냐고 물어보았다.




백수 왠 흥 깨는 소리...

난 연상에 대해서는 이성의 감정이 전혀 안든다고 딱 잘라 말했다.

솔직히 어릴 적에는 옆집 누나를 좋아했었다.

하지만 그 시련이 너무 컸다.

그 뒤부터는 하루만 연상인 여자도 이상하게 관심이 가지 않았다.


만화방아가씨 뭐야 이 녀석 기껏 만나줬더니 연상은 안 된다고..?

내가 자기보다 한살 많다는 걸 알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내일부터 만화방에 안 나오게 되는 건 아닐까?

백을 뒤져 다이어리를 집어 테이블위에 올려 놓았다.

백수 다이어리를 꺼내 놓는다. 무슨 의밀까..?

저 속에 그녀의 일상이 기억되어 있을까?

보구 싶다. 좀 봐도 되냐고 물어볼까..?...


만화방아가씨 다이어리 보고 침은 왜 삼키냐..?

보여 달라면 보여줄께... 반응이 없다.

그래서 다이어리 안에 면허증 끼워 놓은 곳을

펼치며 사진이 맘에 안 드네...

그 녀석 들으라고 혼잣말을 했다.


백수 앗! 그녀 사진이다. 기회다.

면허증 최근에 땄냐고 물어봤다.

나는 딴지 오래되었다면 어떻게 바꼈는지 한 번

봐도 되냐고 물어봤다.


만화방아가씨 역시 이 녀석은 내 의도대로 잘 따라온단 말이야..

보여줄 목적으로 펼친건데...

"싫어요.."


백수 하기야 내가 무슨 애인이냐?

근데 싫다면서 면허증을 뽑아서 주는 건 무슨 의밀까..?

이종 보통..! 사진 잘 나왔네 뭐..

이쁘기만 하다.. 한참동안 그녀의 사진만 뚫어지게 쳐다 보았다.


백수 하기야 내가 무슨 애인이냐?

근데 싫다면서 면허증을 뽑아서 주는 건 무슨 의밀까..?

사진 잘 나왔네 뭐...

이쁘기만 하다.

한참동안 그녀의 사진만 뚫어지게 쳐다 보았다.


만화방아가씨 이 녀석 반응이 신통찮다.

뭔가 기대되지 않는 말이 나올꺼 같다.


백수 주민등록번호가 칠삼공..뭐야 진짜 한 살 차이 잖어..?

그래서 칠십이년생이면 27살 아니냐고 물어봤다.


만화방아가씨 그거 눈치 채는데 그렇게 오래 걸리냐..?

실망한 눈빛이다.

만으로는 25살이에요.. 참 생일이 지났으니까

지금은 26살이네요.. 히히 아마 제가 연상인거 같죠..?


백수 연상..? 아까 그래서 연상 뭐라 그랬나..?

그게 무슨 상관이냐 그녀는 단지 그녀일 뿐이다.

나이가 무슨 상관이랴... 음 멋있는 말 같군..

한살 차이라.. 한살차이면 좋지...

울 아부지하구 울 엄마도 한살 차인디..

미소가 스민다. 내가 암말 않고 가만히 있자,

그녀가 나 한테도 면허증 있냐고 물어봤다.

참내, 그린 카드다. 지갑을 뒤져 보여주었다.

한 오년전 사진이라 제법 핸섬한거 같다.


만화방아가씨 1종 보통.. 94년 모월 모일..

쿠 오년전이랑 변한게 하나도 없네..

칠이일이공일.. 어머 진짜 나보다 한살이 많네..

저 녀석 내가 생각하는거 보다 상당히 내 의도를

파악하고 있는 거 같다.


백수 잠자리에 들었다. 과연 잠이 올까..?

효정씨를 만화방에 데려다 주었을 때..

힘 내세요. 준용씨라고 내게 말해 주었다.

가슴이 찡했다. 오늘 영화에 나온 여주인공보다 훨 이쁘다.

우리 효정씨가...

잘 자요. 효정씨 낼 봐요~~


만화방아가씨 그 녀석이 나보다 한 살 많다.

완전히 백순줄 알았는데..보이는 것 처럼

시간만 죽이는 녀석은 아닌가보다. 고민이 많았다.

흠..지금 그 녀석을 생각하며 일기를 적구 있다.

그리고 내일이면 다시 그가 만화방으로 달려오겠지..


만화방아가씨 그 녀석하고 많이 가까워 졌다.

하루하루 그 녀석이 나타나기만을 고대하며 하루 일과를 시작한다.

아직 약간은 어색하지만 이제 제법 그가 나한테 말을 건다.

쥐포도 구워주고.. 만화책 정리도 해주며 만화방 일을 도와준다.

그리고 손님이 아무도 없을 때면 음악을 같이 틀어놓고

같이 앉아 만화책도 봤다.

옆에서 킥킥거리는 녀석이 점점 사랑스러워진다.

백수면 어때 같이 만화방하면 되지 이런 생각까지 든다.

이제는...


백수 그녀하고 점점 거리가 가까워짐을 여실히 느끼고 있다.

그녀 앞에서 더듬거리던 말솜씨도 제법 멋있는 말도

할 줄 아는 화술로 바뀌어 가고 있다. 정말이다...

그리고 손님이 없을 때면 그녀가 틀어놓은 음악을 들으며

같이 앉아 만화책을 보며 웃을 수도 있게 되었다.

옆에 앉아 있는 그녀에게 점점 내 마음을 고백하고 싶다.

그치만 난 여전히 백수다....

만화방아가씨 오늘 그가 다른 때보다 더 헐떡이며 만화방에

들어왔다.

드디어 발령대기가 풀렸다면서...

기쁜 표정을 짓는다.

그리고 일주일 뒤에 창원으로 연수를 떠난다고 했다.

기숙사 생활을 하며 단체생활과 그 회사의 기업정신등을

배운다고 했다.

적지만 월급도 받는다며 자랑을 했다.

하지만 잘못하면 바로 짤린다나..잘 됬다.

부디 열심히 잘 해서 자신감을 찾기 바란다며 기쁜 표정을

보여 주었다.

하지만 한 편으론 너무 아쉽다.

그가 일주일 뒤 부턴 만화방을 못 나올 것이기에..

그것도 100일 씩이나...

그래도 그 백수 딱지 그 때쯤이면 말끔이 떼어 냈으면 좋겠다.


백수 오늘 회사 다녀와서 아버지 어머니께 드디어 취직이 되었다고

했더니 부부가 얼싸안고 꺼이꺼이 우신다. 조금 당황스러웠다.

백수인 날 보는 부모님의 마음이 참 안스러워셨나보다.

만화방으로 달려가서 이 사실을 그녀에게 알렸다.

그녀도 기쁜 모양이다.

하지만 난 일주일 뒤 창원으로 떠난다.

100일동안 그녀를 못 볼걸 생각하닌 취직이 되었다는 기쁨보다

아쉬움이 더 크게 밀려온다.


만화방아가씨 오늘 그가 만화방에 나오지 않았다.

그냥 말없이 창원으로 떠났나 보다.

서운했다.

이미 나도 그에게 사랑의 감정이 생겼나보다.

이 자식 취직됬다고 날 버리기만 해..

훗 그녀석 잘해낼까?


백수 오늘은 가슴이 떨려 만화방에 가지 못하겠다.

그러나 내 마음은 지금 몹시도 아련한 그리움으로

장식되어 있다.

나는 그대가 곁에 있어도 그대가 그립다...

내가 없는 동안 누가 그녀한테 껄떡댈까봐 걱정이 된다.

그녀가 없는 그 곳에서 과연 그리움을 참아내며 잘 해

낼 수 있을까..?


만화방아가씨 그가 떠난지 열흘만에 전화가 왔다.

사관이 정말 재수 없다고 그랬다.

빨간 체육복을 생활복으로 줬다는데 쪽팔려 죽겠다고 그런다.

하하 그 체육복 입은 그의 모습이 보고 싶다.

전화는 자주 못 할 것 같다고 그러면서 시간나는 데로

편지를 보내겠다고 한다.

만화방앞에 편지통 하나 설치해야 겠다.


백수 도대체 얼마나 비참한 백수 생활을 했던 걸까...?

이 방 놈들 몰골은 꼭 북한에서 목숨걸고 귀순한 사람들

같다. 동병상련을 느끼고 잘 해보자며 인사를 했다.

그리고 금방 친구가 됬다...나 혼자만 그런 것 같기도 하다.

사관이 여간 깐깐한게 아니다.

빨간 체육복 입혀서 아침마다 운동장을 돌게한다.

숨은 안 가쁜데..백수가 아님 숨도 안 가쁜거 같다...쪽 팔려

죽겠다.

만화방아가씨 멀리 떨어진 그가 오늘따라 그립다.

잘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만화방에서 그가 모습을 감춘지 이제 일개월째다.

가을날 떨어지는 한 잎 낙엽이 그 녀석 모습이 되어

바람에 흩어진다.

그 녀석한테 편지가 왔다. 자슥 주소는 또 어떻게 알고...

귀여운데만 있는 줄 알았는데..

애틋한 글로 날 감미롭게 할 줄도 안다.

자기방에 온통 애인 사진 붙여 놓은 놈들 때문에 서러버

죽겠다라며 최근에 이쁘게 찍은 사진 있으면 보내 달라고

한다. 뭐야 이놈...

누가 자기 애인이라도 된다는 거야..

오늘 난 그에게 답장을 쓰고 있다.

내일 아침 일찍 그에게 이 편지를 보내야 겠다.

오후에 찍은 내 사진을 고이 넣어서 말이다.

나는 그대가 곁에 없어도 그대가 항상 떠오른다.

그대가 그리움으로 내 곁에 있기 때문이다.


백수 그녀한테서 편지가 왔다. 너무나 애틋하다.

이제 서럽지도 않다. 이 방 벽에 붙어 있는 모든 여자들보다도

이 사진속의 그녀가 백배는 이쁘기 때문에...

오늘 그녀한테 전화를 했다. 이런저런 할 말이 많지만 시간이

너무 없다. 뒤에 있던 놈이 넌 애인일지 몰라도 난 마누라다며

빨리 끊어라 그런다. 하지만 끝까지 이 전화기를 사수하리라.

근데 오늘까지 전화를 못 하면 마누라한테 맞아 죽는다라는

그녀석 말이 너무 실감나게 들려 그녀와 아쉬운 작별을 했다.


만화방아가씨 그 녀석한테서 전화가 왔다. 너무 반가웠다.

할말이 너무 많은데....

뒤에 있는 사람이 자꾸 빨리 끊으라고 하나부다.

아쉽고 그리고 그 녀석의 목소리가 사라진 지금 그의 모습이

그립다. 뒤에 어떤 녀석인지 내 손에 잡히면 주거...


백수 그녀가 너무 그립다. 가슴이 결레결레 찢어지고 있다...

바깥 늦가을 공기는 이미 제 삶을 다한 듯 싸늘이 식어 있다.

아침에 빨간 체육복을 입고 도는게 이제는 더이상 쪽팔리지 않다.

스피커에서 그 성질 드러분 놈이 지껄인다.

밥도 안 주고 또 모이라고 한다.

꼬로록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에그 배고파라..

어떤 간부가 나오더니 뭐라 그런다. 저 넘이 뭐라 그건들 들을


힘도 없다. 근데 다들 함성을 지른다.


뭔 일일까.. 내 앞에서 날 뛰는 한 놈을 꺼집어 앉혀 놓고


물어봤다. "회사가 돈이 없대.. 그래서 연수기간을 이번주로


줄이고 정식 발령 난대.."


토요일이면 집에 갈 수 있다. 야호.. 툐요일이면 집에 간다.

그리운 아버지, 어머니.....

죄송합니다. 효정씨가 먼저 떠오릅니다.

며칠 뒤면 효정씨를 보는구나...! 전화를 해야쥐..

배 고픈 것도 잊고 기숙사방으로 달려가 전화카드을 찾았다.

그리고 전화를 하려고 가 봤더니 벌써 줄이 길다. 한참이다.

새끼들 전화 좀 빨리 끊어라. 한놈 한놈 넘 오래 한다.

꺼이꺼이 우는 놈도 있다.

3개월 가까이 잡혀 있던게 뭐 그리 섭고 대단하다고..

군대가 8개월도 꼼짝않고 박혀있어 봤는데...

너무하다. 배도 고프다. 끝까지 기다리다간 굶어 죽겠다.

전화차례 기다리다 그녀가 모르는 상태에서 갑자기

나타난 날 보면 상당히 감격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좋네...


만화방아가씨 아침에 까치가 만화방 창틀우에서 울었다.

누구 반가운이라도 오려나..? 그 녀석 생각이 난다.

만화방 문이 열리며넛 그가 나타날 것만 같다.

하지만 그가 오려면 아직 보름이상 남았다.

백수 아침에 잔득 긴장이 된채 정식발령자 명단 붙은거를 봤다.

잘못 보였다면 짤릴수도 있다.

23번 배준용 안양**지사 관리부.. 야! 안 짤렸다.

거기다 안양이면 집에서 통근도 된다.

아부지 어머니..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또 효정씨가 먼저 떠오릅니다.

효정씨 이제 나 백수 아니야..흑흑..

기숙사 방에서 짐을 꾸렸다. 짐이래야 세면도구하고 빨간

체육복 뿐이다. 모두들 즐거운 표정으로 짐을 싸구 있다.

하하 드디어 집에 간다. 간단히 조례를 했다.

우리 한 번 열심히 일해서 어려운 이 시기를 잘 헤쳐

나갑시다. 자꾸.. 뭐라 그런다.

한 마디로 앞으로 잘하라 그 소리 아닌감...

잘할께 빨리 끝내라..

집에 갈 채비를 다 마쳤다. 그 때 효정씨가 보내준

사진을 자꾸 꺼내 보았다. 삼개월 동안 뭐 변한게

있으련만... 참 새롭게 보인다...

드뎌 서울 가는 버스를 탔다. 설렌다.

밖의 전경들이 너무 애틋하게 지나간다.

오늘 그녀를 보면 말하리라. 그 동안 사랑했었다고..

아니 사랑한다고..그리고..

하하 과연 할 수 있을까.. 날씨는 내 마음과는 다르게

잔뜩 흐려있다. 갑자기 소변이 마려 온다.

조금만 참자.. 조금 있으면 휴게소다.


만화방아가씨 어제 밤에 무엇인지 기억되진 않지만 그가 나타났다.

지금 아련한 그의 영상으로 난 가슴이 떨려온다.


백수 휴게소에 도착했다. 화장실만 잠깐 다녀오고 자판기에서

캔커피 하나 뽑아서 차에 탔다.


만화방아가씨 이번 금강 휴게소에서 잠시 정차한다고 운전기사가

방송으로 안내했다.

배가 조금 고프다. 휴게실에 가 우동이나 하나 먹어야겠다.

휴게소 이름이 참 이쁘다. 우동을 먹고 나서 자판기에서

캔커피를 하나 뽑았다. 근데 하필이면 자판기가 남자 화장실

계단옆에 설치되어 있냐.. 기분 나쁘다.

커피를 뽑아 드는데 안내 방송에.. 서울발 창원행 12시 중앙

우등고속승객은 탑승하라는 말이 나왔다.


내가 타고온 버스다. 이제 휴게소 들리지 말고 곧장 갔으면

좋겠다. 이렇게 막무가내로 내려가는데 그를 볼 수 있을까..

약간 걱정이 되기도 한다.


백수 이젠 곧장 서울로 간다. 자꾸 그녀 얼굴이 떠 오른다.

진짜로 그녀에게 사랑을 고백하리라...

이젠 백수가 아니기에.. 그녀가 뭐라 답해줄지 궁금하다.

연습이나 해볼까..? 효정씨 저 더이상 백수가 아니에요..

에.. 당신이 아줌마가 아닌 걸 안 순간부터 쭉 사랑해

왔습니다... 사랑합니다. 효정씨.. 넘 긴가..? 하하..

창밖에는 이런 나에게 축복이라도 하듯이 첫눈이 나리고

있다.


만화방아가씨 그를 만난다고 생각하니...자꾸 맘이 설레어 진다.

그가 날보고 사랑한다고 고백을 할까..?

기대는 되지만 후.. 분위기가 영 없는 놈이라...

그래도 이제는 백수 딱지도 뗐는데..그래 고백할 거 같다.

그러면 난 뭐라 그러지..

음 이게 좋겠다. 그래요 저두 언젠부턴가 준용씨를 사랑하게

됬나봐요.. 넘 솔직한가..호호

창밖에는 이젠 가슴 저리는 가을은 끝났음을 알리는 겨울비가

나리고 있었다....


- THE END -




written by (kyw8532)
2002-11-17 12:59:08
939 번 읽음
  총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김용욱 '02.11.17 1:02 PM 신고
    글이 잘못됐으면... ↓댓글에댓글
  2. 2. 김용욱 '02.11.17 1:02 PM 신고
    http://my.dreamwiz.com/sel2/others/bag/bag_index.htm ↓댓글에댓글
  3. 3. 김용욱 '02.11.17 1:02 PM 신고
    서 읽으세요 ↓댓글에댓글
  4. 4. 박성우 '02.12.1 1:49 AM 신고
    전 원래 이런류의 글을 싫어하는 편인데 이거는 잼있네요 ^-^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