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소프트
  • 호스팅
  • 공동구매
  • 이벤트
  • 팅플러스
  • 설문조사
  • 생각들
  • 전체보기


아이패드는 따놓은 최고의 힛트상품.

 

사람들은 아이패드에 대해 실망한다거나 키보드가 없다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그렇게 말하는 분들은 노트북을 대체하는 상품으로서 생각하기 때문에 착각을 하고 있는것이다. 아이패드는 노트북 컴퓨터를 대체하는 상품이 절대 아니다. 키보드와 마우스가 없는 상품으로 컨텐츠를 생산할 수는 없다. 단지 정보를 간단히 열람하고 간단한 정보만을 입력할 수 있는것이다. 키보드가 없는 아이폰으로 A4용지 한장분량의 리포트를 작성한다고 생각해보라. 대부분 포기하지 않을까?

위 사진과 같은 월패드라는 시스템은 요즘 웬만한 아파트에는 다 구축되어 있다. 월패드는 유비쿼터스를 만들어내는 핵심이다. 이렇게 한 가구당 패드가 꼭 필요하다. 이렇게 각 가정마다 하나씩만 보급한다면 애플은 엄청난 판매를 할 수 있다. 그리고, 기존의 월패드 시스템과 달리 아이폰같은 어플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기 때문에 기존 월패드를 빠르게 교체할 것이라는건 자명한 사실이다.

그리고, 병원, 경찰, 학교, 회사등 조직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 움직이면서 업무를 보는 매우 편리한 기기가 될 것이며, 학교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이 책을 대신할 장비로 각광을 받게 될 것이다. 따라서, 아이패드는 휴대폰처럼 개인이 구매하기 보다는 기업이나 관공서등 단체로 납품되는 B2B상품이다. 외부에서 일하는 경우가 아니면 3GS로 휴대 인터넷 연결까지는 크게 필요한 제품이 아니다.

경우에 따라 B2C 시장보다 B2B 시장이 더 큰 경우가 많다. Microsoft 에서도 윈도우를 일반소비자에게 많이팔까? 기업용으로 많이팔까? 컴퓨터 완제품이나 모니터들이 기업이나 관공서로 납품되는 양이 얼마나 될까? 장난아니다. 자. 다시 생각해보자. 내가 구매하는게 아니라 원래 집에서 학교에서 회사에서 공짜로 주는 기기라면 어떻게 될까?

아이패드는 그런 관점에서 살펴봐야 한다. 그런 관점에서 아이패드를 재해석하면, 아이폰은 기존 레드오션 휴대폰 시장에서 선방하고 있지만, 아이패드는 우리가 잘 보지 못했던 블루오션 시장을 획기적으로 창출한 것이며, 아이폰보다 훨씬 많이 판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여진다.

우리 모두가 스티브잡스 같이 될 수는 없지만, 최소한 그 사람의 말은 이해해야 하지 않을까?




2010-02-21 22:34:14
10177 번 읽음
  총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1. 1. 들꽃은스스로자란다 '10.2.22 3:22 AM 신고
    네 저도 아이패드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람중 하나입니다.
    아이폰 때문에 눈을 떠서 맥도 쓰고 어느덧 개발쪽 일도 하고 있어요
    나름 확신이 있기에 앞으로도 공부 더 열심히 할 생각입니다 ↓댓글에댓글
  2. 2. zetyx '10.3.1 5:42 PM 신고
    바로 보시네요...
    관련글 입니다.
    http://www.webnet17.com/entry/ipad-keynote-rewind ↓댓글에댓글
    • 1. 박병철 '10.3.18 3:57 PM 신고
      메일 확인과 회사 관리시스템만 만질줄 아는 회사의 직장 상사들 그런 사람들을 위한 제품이라 생각 합니다. 이부분 대박이군요. 직장상사가 들으면 애송이가 뭘 안다고 그러냐며 버럭할껄요. 요거이 직원들이 상사를 보는 편견이죠. ㅋㅋㅋ
  3. 3. diny97 '10.3.5 4:02 PM 신고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아이패드는 노트북과는 다른 새로운 단말기로 봐야합니다.
    문제는 윈도우 기반이 아닌것이 얼마나 받아들여질지가 걱정입니다.
    저도 아이패드는 구입의사 있지만요... ↓댓글에댓글
  4. 4. 만시기 '10.3.13 6:07 AM 신고
    ㅇㅇ
    ㅇㅇ ↓댓글에댓글
  5. 5. 음냐.. '10.3.15 8:09 PM 신고
    과연
    아이패드가 대단한 제품이라 열광하는걸까요 사과 문양 하나 박아놔서 열광하는걸까요. 위피 까며 안드로이드 열광하던 모바일 커뮤니티 애들 생각나서 씁쓸함. 이미 울나라는 유비쿼터스 이야기 나오던 시절에 있던 제품인데 말이죠. ↓댓글에댓글
  6. 6. 하늘속의 희망 '10.5.5 8:51 PM 신고
    저도 일하는곳에
    연구소 소장님이 미국에 출장가셔서
    아이패드를 구입해오셨는데....부럽더군요....자기 취향대로 바꿀수있다는게... ↓댓글에댓글
  7. 7. Aarons '10.5.29 9:06 PM 신고
    ^^
    아이패드도 관심이 있고 삼성의 s-pad도 관심!! ↓댓글에댓글
  8. 8. 박가이버 '10.8.1 11:46 AM 신고
    우리도 직원분이 한대 들고 오시어 보여주는데...

    딱 한마디로 말해서

    "갖고 싶다" 였습니다 ↓댓글에댓글
  9. 9. 너부리남편 '10.12.1 4:34 PM 신고
    @.@
    관심은 있는데 KT의 횡포가 좀 무셔버서 ↓댓글에댓글
  10. 10. vltlvkzm999 '12.3.22 1:45 AM 신고
    ㅇㅇ
    ㅇㅇ ↓댓글에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