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기사
  • 보도자료
  • 전체보기


KT, 컴퓨터 대수에 따라 요금 더 받겠다고 하자 이용자들 반발[최혁재]

 

옛날뉴스 찾아냄.

-------------------

http://imnews.imbc.com/20dbnews/history/2005/1921975_19610.html

KT, 컴퓨터 대수에 따라 요금 더 받겠다고 하자 이용자들 반발[최혁재]

앵커: 연보흠,박혜진 기사입력 2005-07-16 최종수정 2005-07-16


URL 복사
+ -


[KT, 컴퓨터 대수에 따라 요금 더 받겠다고 하자 이용자들 반발]

● 앵커: 지금은 한 집에서 여러 대의 컴퓨터를 써도 인터넷요금은 차이가 없습니다.

그런데 KT가 컴퓨터 대수에 따라 요금을 더 받겠다고 나서서 이용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최혁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인터넷 공유기는 인터넷 회선 하나를 여러 컴퓨터가 나눠 쓸 수 있게 해 주는 장치입니다.

현재 약 8만 가구 정도에 깔려서 인터넷 사용자 10명 가운데 1명은 이용할 것으로 추정됩니다.

논란은 KT가 공유기에 접속된 PC 1대에 5000원씩 요금을 더 받겠다고 하면서 시작됐습니다.

● 조철제(KT 과장): 추가적으로 투자를 해야 되거나 비용 부담이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공유기 사용이 많아지면서 고장수리 등 다른 요인에 의해서 발생하는 비용도 만만치 않은 상태입니다.

● 기자: KT는 초고속인터넷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1위업체로 600만 명이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용자들은 당연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 전응휘(녹색소비자연대 위원): 집으로 들어온 수도꼭지를 여러 개로 갈라서 여러 개의 수도꼭지로 나눠서 쓴다고 해서 내가 수도요금을 더 내느냐, 그렇지 않지 않습니까?

● 기자: 지금 당장은 부담이 적더라도 앞으로는 커질 것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 박병철(초고속인터넷 전문가): 앞으로는 냉장고나 게임기 등 인터넷에 접속하는 가전제품 늘어나게 되면 결국 이용자들에 대한 부담이 크게 증가될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 기자: KT의 이번 결정에 대해 하나로텔레콤 등 다른 업체들의 반응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케이블방송사업자들은 앞으로 저가용 인터넷 공유요금제를 채택할 가능성이 높아 KT의 고민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최혁재입니다.

(최혁재 기자)


2017-02-01 03:00:47
185 번 읽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캐시선물





365ch.com 128bit Valid HTML 4.01 Transitional and Valid CSS!
태그